이낙연 "검찰, 조국 압수수색, 적절하지 않은 일"

[the300]국무총리 "검찰 적폐 피의사실공표…이번에 재현된다면 유감"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검찰의 아주 오래된 적폐 가운데 피의사실공표나 수사과정에서의 인권침해, 명예훼손 등이 있다"며 "이런 일이 이번에 재현되고 있다면 참으로 유감스럽다. 없어지도록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성적표가 공개됐는데 국민의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할 제도적 보완책이 무엇이냐'는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또 이 총리는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검찰의 나름대로 판단이 있었겠지만 조금 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말씀한 대로 인사청문회를 목전에 둔 시점에서 광범위한 압수수색에 들어가 국회가 가지고 있는 청문회 검증 절차, 또 검증의 권한과 의무에 영향을 주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장관은 "당시 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서 논의하고 있는 시점에서 갑작스레 검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갔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청문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을까 우려는 했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