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야당이 조국 청문회 무산? 강기정 靑수석의 가짜뉴스"

[the300]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청문회 일정 뒤죽박죽 만든건 민주당"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정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며 야당을 압박하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약속한 일정을 뒤죽박죽으로 만든 것은 바로 강기정 수석의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이라고 반박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바른미래당 간사이기도 한 오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민주당이 증인채택 안건조정 신청을 내는 바람에 그 결과 당초 (9월)2일과 3일로 예정돼 있던 인사청문회 순연이 불가피해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사실이 이런데도 강 수석은 '야당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 한다'는 가짜뉴스를 살포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허위 사실로 야당을 비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은 청문회 무산을 바라지 않는다"며 "반드시 조 후보자와 그 가족들을 청문회에 세워서 국민적 의혹에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남 탓을 하고 싶다면 인사청문회 사상 초유의 증인채택 안건조정 신청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일을 저질러서 청문회 일정을 중단시킨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법사위원들을 탓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들의 요구로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증인 채택 문제에 접점을 찾지 못한 터라 '1분 만에' 산회했다. 이 때문에 여야가 합의한 9월2~3일 이틀간의 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노모와 배우자 등을 포함한 가족 증인 요구는 비인간적인 것으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야당이 가족 증인 요구를 핑계로 청문회를 보이콧(거부) 한다고 주장한다.

이날 강기정 정무수석도 "조국 후보자에게 소명 기회를 안 주고 낙마시키려는 야당의 의도"라고 공격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가족들이 연루된 만큼 증인 출석은 필수적이라고 맞선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