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압수수색, 수사 시늉만? 진정 의지?" 한국당, 특검 추진

[the300]나경원 "청문회 간사단 합의 일정 번복? 살다살다 처음…제2패스트트랙 폭거하면 모든 수단 동원"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에 "검찰의 수사 의도를 두 가지로 볼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국민적 공분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발 빠른 수사에 나섰지만 이를 명분으로 면죄부를 주려 한다는 의심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7차 회의에서 "수사 시늉만 한다고도, 진정한 수사 의지가 있다고도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다른 장관 후보자도 아니고 법무부 장관, 그것도 사법개혁 하겠다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 청문회 시작도 전에 검증단계에서 수사받고 있는데 과연 법무부 장관을 하겠나"라며 "조국은 즉각 사퇴하라. (대통령은) 지명 즉각 철회하라. 그게 국민의 뜻"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서도 "지금 수사 받고 있는데 만약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다면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특검을 추진하겠다고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조국 게이트 특검이 불가피해 보여 특검법을 저희가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들이 합의한 청문회 일정을 여당 원내지도부가 번복 할 가능성을 내비친 것도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청문회가 오죽 자신없었으면 어제 민주당 원내지도부 청와대는 모두 '합의 번복하겠다' '법 위반이다' 이야기 한다"며 "상임위 간사단 (결정) 가지고 번복하겠다는 얘기는 듣다듣다 처음, 보다보다 처음, 살다살다 처음"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를 향한 정의당의 태도도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당이 '청문회를 보고 (데스노트에 올릴지 결정) 하겠다'고 한다"며 "이번 주 선거법 제2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폭거에 성공할 것이냐를 보며 하겠다는 얄팍한 모습"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의 선거제 개편안 강행처리 움직임을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법에 따르면 안건조정위 활동은 90일로 못 박혀 있고 앞당기려면 위원장과 간사 간 합의가 있어야 한다. 90일 충분한 논의하라는 것"이라며 "그런데 이 입법 취지를 외면하고 또 다시 날치기 하겠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2 패스트트랙 폭거가 발생하면 저희로서는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다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을 향한 경찰의 수사도 지적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소위 '동물국회'가 연출됐던 4월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국회법(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경찰의 소환조사 통보를 받았으나 모두 불응해왔다.

나 원내대표는 "민갑룡 경찰청장이 강제구인을 시사했다"며 "경찰권력으로 입법권한을 제약하고 3권분립을 무너뜨리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