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조국 공방…"사모펀드·아들 학폭 연루, 진상조사해야"

[the300]26일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홍익표 "블라인드 펀드, 투자 업종 알려주는 것 위법 아냐"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전혜숙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8.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조 후보자 아들의 학교 폭력 연루설을 두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 간 공방이 벌어졌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블라인드 펀드에서 투자 업종을 알려주는 것은 법 위반이 아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만약 (펀드)투자 운용역이 어떤 기업에 투자하는 지를 투자자에게 알려줬다면 법 위반이다. 경찰에서 후보자 관련 위법한 게 있는지 체크하면 풀릴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사모펀드에 오해가 있다. 블라인드 펀드의 경우 투자자를 유치할 때 투자업종을 안내해준다"며 "예를 들면 SOC(사회간접자본) 분야나 부동산 분야에 투자한다는 것은 공모할 때 미리 안내해주고 어떤 기업에 투자하는지는 안 알려준다"고 말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 관련 사모펀드 최대 주주 업체가 전국에 47곳 지자체에 가로등 사업을 했다고 한다"며 "관련 계약서와 지출·집행내역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야당은 조 후보자 아들의 학교 폭력 연루설과 관련해서도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조국 농단'이라고들 한다. 부패 고리의 끝이 어딜지 궁금하다"며 "가해자 중 한명이 세계 모의법정대회 한국 대표로 나갔다고 하는데 당시 경찰이 학폭 회의에 참여했는지 파악부터 해야 한다"고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조 후보자는 학교 폭력 다른 피해자 학부모들과 함께 학교에 신고해서 학폭위가 구성이 돼 가해학생들이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다"며 "나중에 자료를 확인해보면 되겠지만 해당 학교에 학폭위 결정내용이 있으니 조 후보자 아들은 당시 피해자"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 아들의 학교폭력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2년 언론 등에 A외고의 학교폭력 사례가 자세히 보도됐는데, 보도된 가해자 중 조국 아들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