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정치적 세무조사 요청, 자리 걸고 거부하겠다"

[the300]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가 대통령은 물론 총리나 여권 실세로부터 '정치적 세무조사 요청'이 있을 경우 "직을 걸고 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세무조사가 정치적 도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며 질문을 던진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추 의원은 이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개학 연기 사건 당시 정부 대책회의에 한승희 국세청장이 배석한 것을 두고 "적절한 행동이라고 생각하느냐"며 "유사하게 실세 장관이나 총리가 요청할 경우에 그 자리에 배석할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기관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경우에는(하겠다)"면서도 "추 의원님의 말씀을 유념해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