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국민투표"…한국당 정유섭, 에너지法 개정안 발의

[the300]"주요 에너지정책 조정 시 공론화委 설치 및 국민투표 실시"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가스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기준탱크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
주요 에너지정책을 바꿀 때 공론화 과정을 의무화하고, 필요 시 국민투표에 부치도록 하는 법률 개정안이 발의됐다.

3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에너지법 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주요 에너지정책 및 에너지사업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갈등이 예상되는 경우 정부·전문가·일반시민·이해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를 두어야 한다'는 규정을 신설(제10조의2)했다.

또 '공론화위원회는 에너지 정책에 대한 안(案)을 제시하고, 필요한 경우 대통령에게 국민투표에 부쳐 달라고 요구할 수 있다'는 내용도 새롭게 추가된다.

정 의원은 "에너지 정책 전환 과정에서 공론화위원회를 설치하고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내용은 탈원전을 추진하는 주요 국가들의 사례를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독일은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를 계기로 국민 불안감이 커지자 탈원전 정책을 논의했고, 2011년 ‘안전한 에너지 공급을 위한 윤리위원회’를 출범하는 등 25년간의 사회적 논의 거쳐 탈원전 정책을 결정했다. 스위스 역시 1984년부터 탈원전 공론화를 시작해 33년 동안 다섯 차례의 국민투표를 거쳐 2017년 5월 탈원전을 결정했다.

대만의 경우 탈원전 선언 이후 대규모 정전 사태 등 전력수급 불안이 이어지고, 화력발전 증가로 대기오염이 증가하는 부작용이 늘면서 지난 11월 24일 국민투표를 통해 탈원전 정책을 폐기했다는 설명이다.

정 의원은 "에너지정책은 국가경제 및 안보,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주요 에너지정책을 변경할 때에는 국민적 합의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탈원전 관련 찬반여론이 맞서지만, 사회적 합의 과정이 없어 논란만 커지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발의한 것”으로 “법 개정은 물론 탈원전에 대한 국민투표를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