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서울교통공사 사장 "친인척 거를 방법 없다"

[the300]18일 국회 행안위 국감 "가족관계 조사를 강제로 할 수도 없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청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18.10.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인척 취업 많은 건 국민정서 부합하지 않아, 친인척 거를 방법이 있나"(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뚜렷한 부분 없다"(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불거진 '채용비리'와 관련해 이와 같이 밝혔다.

앞서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민봉 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285명 중 108명이 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으로 조사됐다. 직원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고, 형제·남매 22명, 3촌 15명, 배우자 12명 등으로 집계됐다. 직원의 부모 6명, 형수·제수·매부 등 2촌 6명, 5촌 2명, 며느리 1명, 6촌 1명도 있었다.

김 사장은 "(채용과정에서) 블라인드 채용을 하고 있다"며 "가족관계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조사를 강제로 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