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앞으로 선관위 직책 맡을거냐"…김용희 "강요하지 말라"

[the300]선관위 재임용 질의에 엇갈린 김용희·김대년

김용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의 중앙선관위, 인사혁신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6.10.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물의를 빚었나"(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억울하다"(김용희 세계선거관리협의회 사무총장)
"도덕적 책임 통감한다"(김대년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선관위 관련 어떤 직책도 안 맡을 용의 있나"(권미혁 의원)
"현재로선 어떤것도 맡고 싶지 않다. 강요하지 마시라"(김용희 사무총장)
"앞으로 맡지 않겠다(김대년 전 사무총장)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선관위·인사혁신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중앙선관위 전임 최고간부들의 대답이 엇갈렸다. 이날 김대년 전 사무총장과 김용희 사무총장은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 터치스크린투표기 수출에 특정업체를 부당한 지원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일반증인으로 출석했다.

앞서 김용희 총장은 지난 3월 선관위의 보조금 유용 등 배임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를 받았다. 또 민간기업 미루시스템즈가 DR콩고에 TVS(투개표시스템)을 수출하는 데 영향을 끼쳤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현재 중앙선관위의 의뢰로 김 총장은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이때의 수사는 김대년 전 총장이 의뢰했다. TVS 자체가 DR콩고 부정선거의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는 국제적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투표시스템을 통한 선거결과의 조작위험성이 제기되는 탓이다.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김용희 증인은 좀 억울할 수 있지만 국제적으로 망신당한 측면이 있다"며 "사태가 더 꼬인 건 전직 사무총장들의 자리다툼, 오는 12월 선관위 상임위원 교체시기와 맞물려서 그렇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대년 총장은 "자리다툼 비화는 누군가가 프레임을 씌운 것"이라며 "전 상임위원에 갈 생각도 없고 김용희 총장도 사퇴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 (선관위) 상임위원은 정치에 오염되지 않은 선관위 내부출신이 아닌 덕성과 품성을 갖춘 중립적인 외부인사께서 오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김용희 사무총장은 "강요하지 마시고, 저는 어쨌든 현재로서 어떤것도 맡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여야 관계자에 따르면 김용희 사무총장은 민주당 몫의 선거관리위원으로 내정됐다고 전해진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