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안전수칙 메뉴얼 없나요", "…"

[the300]15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망사고 증인 심문

6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국과수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기계실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2018.9.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회사엔 응급상황시 구조대 안전수칙에 관한 메뉴얼이 없나요?"(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신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자체소방대장)


지난 9월4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3명의 사상자를 낸 것과 관련, 이재정 의원의 질의에 자체소방대장은 침묵했다. 이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의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따져 물었다. 

지난 9월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내 6-3라인 지하 1층 소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소속 3명 등 세 사람이 쓰러진채 발견됐다. 이들 3명은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2명이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가스통과 연결된 밸브가 파손된 것이 이산화탄소 누출의 결정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당시 사업주의 119신고가 약 70분 늦어지며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신고가 너무 늦었다"며 "사고발생 직후 자체구조대가 출동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소방서 신고도 병행해 이뤄져야 하지 않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신 자체소방대장은 "사고초기엔 환자발생 유무를 확인할 수 없었다"며 사고자 구조에 집중하느라 전인력이 투입됐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평소 사고가 발생했을 때 구조대 안전수칙으로 어떻게 대처해야한다, (119에) 연락해야한다 등 메뉴얼이 없었냐"고 질의하자 김 소방대장은 잠시 침묵을 지킨 후 "좀 더 향후 보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그 상황은 워낙 급박하게 돌아가는 바람에 그 부분을 놓쳤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이 "제가 말씀드린 메뉴얼은 응급상황을 소방인력과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협조체계 구해야하는 관련 메뉴얼이 없었냐는 것"이라며 "모든 사람이 당황해서 구조에만 투입되니 신고가 늦어졌다는 게 결론이냐"고 물었다.

김 소방대장은 "병원이 3분에서 5분 사이에 있다"며 "사고자 구조 이후 병원으로 호송하는 게 빠를 것이라 판단했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