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윤병세 전 장관·김영문 관세청장 국감 증인 채택

[the300]'재판거래' 관련 윤병세, '北 석탄' 관련 김영문 증인으로 채택

강석호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9.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11일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김영문 관세청장을 외통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외통위는 이날 국정감사를 중지한 뒤 제2차 외통위를 열고 2018년 국감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상정해 이 같이 의결했다. 

다만 의결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이 증인 채택의 건을 두고 이의를 제기했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은 윤병세 전 장관과 함께 김기춘 전 비서실장, 양승태 전 대법원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이병기 전 주일대사 등의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재판거래 의혹은 전 국민적인 의혹이다. 흉내만 내기엔 지나치다"라며 "나올 수 있느냐 여부는 별개고 양승태 전 대법원장,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은 증인으로 채택해 상임위의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간사인 이수혁 의원은 "천 의원 말씀대로, 이 분들을 증인으로 부르도록 최선의 노력 다 했으나 자유한국당 간사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양 당이 한명씩 증인을 하되, 우리 민주당이 한사람을 꼽는다면 천정배 의원이 요청한 윤병세 전 장관을 선택을 하고 그 전제 하에 한국당도 한명의 증인을 하는 걸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수혁 의원은 "현실적으로 김기춘 전 실장 등은 수감 중이라 현실적으로 출석할 가능성이 거의 없어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간사인 정양석 의원도 "(증인으로 요구한 이들) 일부가 수사를 받거나 재판 중이라 국회가 증인을 채택하더라도 참석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