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김병욱 "삼성 기흥·화성공장 방재시스템 오류, 올해만 1187건"

[the300]민주당 의원 "평소 잦은 시스템 오류로 진짜 사고 늑장대응 의심"

/자료제공=김병욱 의원실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삼성 기흥사업장을 비롯한 화성사업장 방재시스템 오류가 올해만 1187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아 10일 공개한 삼성전자 방재센터 일일업무 일지에 따르면 삼성전자 기흥·화성 방재센터는 올해 9월4일까지 총 1805건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붉은 글씨로 'SAMSUNG SECRET' 이라고 표기된 문건에는 방재센터 출동 현황으로 △가스감지기 639건 △화재감지기 605건 △신고출동 320건 △구급출동 이송 220건 △미이송 21건 등이 기록됐다. 총 1805건으로 하루 평균 7회 이상 출동한 셈이다.

김 의원은 "삼성전자는 '진성출동'과 '가성출동' 두 가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진성출동은 신고에 의한 출동과 출동 후 확인 결과 알람의 동작 원인이 확인된 출동이다. 가성출동은 출동 후 확인결과 가스알람 등 방재시스템이 시스템 오류로 잘못 작동된 경우를 뜻한다.

문건에는 진성출동이 별도로 기록됐다. △구급출동 45건 △화재감지기 38건 △가스감지기 19건 △신고출동 312건으로 총 414건 출동했다.

삼성전자 측 주장대로라면 올해 가성출동은 전체출동 1805건에서 414건을 뺀 1391건이다. 구급출동이나 신고출동을 제외한 화재감지기·가스감지기 방재시스템 오류로 인한 가성출동은 1187건이다.

김 의원은 "이번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현장 CCTV에서 자체소방대가 느긋하게 출동하는 장면이 있었다"며 "평소 잦은 방재시스템 오류로 인해 이번 사고도 오류로 인지해 신속히 대응하지 않은 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노동자들이 일하는 곳의 안전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와 대대적인 개선으로 더 이상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