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진 "카드 수수료 인하, 영세·중소업자도 포함해야"

[the300]금융위, 현재 오픈마켓만 한정해 혜택 추진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최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계획에 온라인쇼핑몰에 입점한 모든 영세, 중소사업자들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오픈마켓 외에도 기타 온라인몰에 입점해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영세, 중소 상인들에게도 수수료 인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책 보완을 요구했다.

 

현재 금융위가 추진하고 있는 이번 제도개선은 모든 온라인 사업자가 아닌 오픈마켓에 입점한 사업자에 한정된다. 중개몰로 불리기도 하는 G마켓, 11번가, 인터파크, 쿠팡, 이베이 등은 해당되지만, 일반몰로 불리는 SSG닷컴, 롯데닷컴, CJ몰, GS샵 등에 입점한 영세, 중소 업체들은 적용받지 못한다.

 

정부는 내년부터 당초 오프라인 사업자에 한정됐던 영세, 중소 카드가맹점 우대 수수료율 적용 대상을 온라인 사업자를 포함해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연 매출 3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은 0.8%, 3억에서 5억 사이 중소 가맹점은 1.3%의 수수료로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동안 온라인 사업자들은 대략 2.0%선의 수수료를 부담해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