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민갑룡 경찰청장 청문보고서 채택…"합리적 인물"(종합)

[the300]野, 의혹 추가 확인 요구에 채택 한 차례 미뤄져…文대통령, 임명장 수여 예정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지난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24일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행안위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해당 안건을 상정해 채택을 의결했다.

종합평가서에서 행안위는 "(민 후보자가) 현장경험 부족, 경찰청 인사 운영 개선 및 일부 수사 이슈 등에 관해 답변이 불명확했다는 지적을 받았다"면서도 "경찰청장으로서 직무수행능력과 자질을 갖춘 것으로 판단된다"고 정리했다.

민 후보자의 장점에 대해선 "후보자가 지난 30여년간 경찰관으로 재직하면서 합리적이고 꼼꼼한 일처리로 조직 내·외부에서 두터운 신망과 존경을 받고 있다"며 "경찰 내 기획 전문가로서 수사구조개혁·자치경찰제 도입 등 경찰 개혁과제에 관해 폭넓은 이해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후보자의 도덕성·재산 등 개인 신상과 관련해 특별한 문제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민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전날(23일) 실시됐다. 민 후보자의 고속 승진, 현장경험 부족 등이 도마 위에 올랐지만, 여야 공방이 적은 청문회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초 청문보고서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서 즉시 채택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야당 의원들이 청문보고서 내용이 부실하고, 일부 의혹을 추가로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해 결정이 오후로 미뤄졌다.

한국당은 2016년 10월 경찰의날 식사 자리에서 경무관이던 민 후보자가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와 통화 후 본격 승진 가도를 달렸다는 이무영 전 경찰청장의 시사저널 인터뷰 내용을 문제 삼았다. 

이와 관련 한국당 의원들은 당시 식사 자리 참석자 등을 추가로 확인하기 위해 청문보고서 채택을 오후로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오후 전체회의가 개의되자 "의혹이 해소됐다"며 민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승인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환영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민 후보자는) 경찰이 '제복 입은 시민'으로서 시민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행동하는 민주·인권·민생 경찰로 거듭나는데 온 힘을 쏟아주길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즉각 민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키로 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4시30분 민 후보자에게 경찰청장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