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상보)

[the300]野, 보고서 부실+의혹 미해소 주장…의혹 해결로 오후에 보고서 채택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지난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24일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행안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민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앞서 행안위는 오전 전체회의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했다. 하지만 청문보고서 내용이 부실하고, 일부 의혹을 추가로 해소해야 한다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으로 인해 결정을 오후로 미뤘다. 

문제를 제기한 건 이진복 자유한국당 의원이었다. 이 의원은 "청문보고서에 빠진 내용이 있어 이의제기를 해뒀다"면서 "또 어제(23일) 청문회를 진행하면서 과거 민 후보자가 문재인 당시 민주당 전 대표와 통화를 나눴다는 기사와 관련해 이무영 전 경찰청장이 말을 바꾼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기사의 상당부분이 사실인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 채택 전에 우리 당이 관련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며 "점심시간이라도 논의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오늘 오전 중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임명절차가 어려워져 내일 경찰청 업무보고에 새 청장이 참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또 기사 의혹은 민 후보자가 아닌 이 전 청장이 밝힐 내용"이라고 말했다.

여야 간 공방이 오간 끝에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은 오후로 청문보고서 채택을 미뤘다. 대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인사혁신처 업무보고를 받은 뒤 오후 전체회의 첫 안건으로 민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진행키로 했다. 오후 전체회의가 개의되자 야당 의원들은 "의혹이 해소됐다"며 인 위원장의 청문보고서 채택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