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루뭉술 한은' 지적에 이주열 "정책혼선으로 보일까봐…"

[the300]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인사청문회

연임이 결정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 총재의 연임은 1974년 김성환 전 총재 이후 44년 만이며 전체적으론 세번째다. /사진=이동훈 기자
한국은행이 발간하는 보고서들의 내용이 두루뭉술하다는 지적에 이주열 한은 총재 후보자는 "정책혼선으로 비춰지는게 우려돼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내부 검토한 (정부와의) 이견은 다른 채널로 정부에 전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한국은행이 소통없이 공부방같은 분위기로 가고 있다"며 "(보고서 등이) 너무 두루뭉술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대외적으로 발표할때 본의 아니게 많은 혼선을 야기하는 경우가 있다"며 "정부정책과 엇박자로 비춰지는 등 불필요한 혼선을 우려해 소극적으로 나온 편이 있다"고 답했다.

금리 정책에 대해선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한은이) 휘둘리면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며 "정책금리가 문제되면 눈치보거나 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