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채용비리, 금융업 자격 없어.. 새빨간 거짓말 해명"

[the300]정의당 의원 "하나은행, 금감원 문제제기 부정.. 궤변으로 언론 상대"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6일 "민간기업이라도 공개채용이라는 것은 수많은 지원자와의 약속이고 일종의 사회계약"이라며 "역사적으로 대부분의 은행들이 공적자금 투입을 통해 회생했는데 사회적 가치를 위반할 때는 불개입을 요청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금융권 채용비리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나은행은 금융감독원의 비리 문제제기를 부정하고 거짓과 궤변으로 언론을 상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채용비리에 대한 하나은행의 해명이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은행에 따라 (채용관련) 내부규정을 둘 수 있고 그것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나 이번에 밝혀진 채용비리에선 국민들에 밝힌 기준과 다르게 채용했다"며 "약속을 믿고 시험에 응시한 지원자들을 배신하고 사회와의 계약을 파기한 것으로 신뢰를 생명으로 하는 금융업으로서 자격없는 짓"이라고 설명했다.

하나은행이 내부우대 조건이라고 해명한 △입점 및 주요거래 대학 △글로벌 인재 △전국 영업점, 고객, 거래처 추천도 관련 규정이 존재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특혜가 아닌 내부우대 기준이라고 해명했는데 정작 기준을 달라고 하니 그와 관련된 지침이 없다고 했다"며 "내부기준이 인사부장 소관이라 해명했을 뿐이다"라고 꼬집었다.

입점 대학이라는 해명도 사실과는 다르다는 분석이다. 그는 "스카이(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 7명의 점수를 올린 것을 두고 입점대학이라 해명했는데 연대는 입점대학이 아니고 명지대는 주거래 은행인데도 탈락했다"며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대 2명 점수를 조작한 것을 두고 우수인재 채용을 위한 것이라 했는데 서울대 출신이면 우수인재인가"라며 "지방대 채용이 늘어났다는 해명도 눈속임"이라고 덧붙였다.

심 의원은 이번 채용비리가 CEO(최고 경영자) 해임사유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책임여부 문제가 결정될 것"이라며 "법에 따라 공익성과 건전경영, 신용을 해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임원 자격이 제한되고 금융감독 당국도 임원 교체를 권고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심 의원은 검찰에 고발된 5곳의 은행 외에도 11곳에서 크고 작은 채용비리가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채용 비리 상황에 대해 은행별로 점검할 계획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