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원로 560명도 "당리당략이 개헌 삼켰다…공론화위로 풀자"

[the300][런치리포트-내 삶을 바꾸는 개헌]② 정의화 김원기 등 사회원로 560명 개헌 촉구 선언

사회원로 560여명이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헌법개정 및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김민우 기자
정치·사회·문화·언론·종교 각계각층의 원로인사 560여명이 30일 "당리당략이 헌법개정의 모든것을 삼켜버리고 있다"며 '개헌 국민 공론화위원회' 등 국민이 참여하는 방식의 개헌 결단을 촉구했다.

정의화·김원기·임채정 등 전직 국회의장을 포함 각계 원로와 시민단체 대표들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헌법개정 및 선거제도 개혁 촉구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시대정신을 반영할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특단의 돌파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선언에서 "현재 국회에 개헌특위와 정개특위가 가동되고 있지만 당리당략이 모든 것을 삼켜버려 국가공동체의 미래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실종되고 있다"며 지지부진한 국회의 개헌·선거제 개혁 논의를 비판했다.

아울러 "소수 정치세력이나 정치인들이 논의 자체를 지연시키고 사실상 회피하고 있다"며 "정치권이 이해관계 때문에 결정을 못 하고 협상을 못하고 있으니 이를 국민 공론에 맡기는 게 시대적 요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참여 개헌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국민참여로 문제를 풀 것 △민심대로 국회-지방의회 의석이 배분되고 참정권을 확대하는 선거제도를 만들 것 △이를 위해 시민사회와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선언에는 김원기·임채정·정의화 전 국회의장들을 비롯해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진현· 정덕구· 이만의 전 장관, 이석연 전 법제처장, 정대철·이부영·천영세 정당고문 등 정·관계 원로인사와 함세웅 신부, 김상근·이해동 목사, 법안스님, 법륜스님, 영담스님, 박경조 전 성공회대주교, 박남수 전 천도교 교령, 김영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전 총무 등이 참여했다.

시민사회단체 대표들로는 이상수 국민주권회의 대표간사, 문국주 주권자전국회의 대표, 강대인 대화문화아카데미 대표, 신필균 헌법개정여성연대 공동대표, 이기우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상임의장,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류종열 흥사단 이사장, 정길생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장, 이갑산 범사련 상임대표, 이충재 YMCA 사무총장, 이태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최병모 전 민변회장, 김종철 자유언론재단 이사장, 김중배 전 MBC사장, 전대열 한국정치평론가협회 회장, 이창복 6.15 남측위 상임대표, 정성헌 DMZ평화생명동산 이사장, 이연주 한국청년유권자연맹 위원장 등 총 560명이 이름을 올렸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