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여가위, '탁현민 靑 행정관' 증인 채택 두고 공방

[the300]"정부와 청와대 오불관언" vs "다른 정치적 함의 의심"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7.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가 6일 국정감사에서 왜곡된 여성관으로 논란이 된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앞서 야당은 탁 행정관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하려 했으나 간사간 협의 결과 불발됐다.

여가위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질의에 앞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한국여성단체협의회의 탁 행정관의 해임 촉구와 정현백 여가부 장관의 건의가 무시당했다"며 "(탁 행정관은) 국회도 무시해 증인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을 모시는 고위공무원에 대한 국민의 의혹을 해결해야 하는데 증인 채택이 불발돼 국민을 대표해 너무나 서글픈 생각이 든다"며 "정부와 청와대가 오불관언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같은당 신보라 의원도 "탁 행정관의 증인 출석이 이뤄지지 않은 점에 심각하게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그는 "성의식 문제를 빚은 사람에 대한 공직수행 문제를 여가위 국감에서 다루는 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탁 행정관 이야기가 여가위가 개회될 때마다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해 염려가 있다"며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젠더의식 수준이 상당해서 예민하고 섬세하게 보는 것에는 다른 의견이 없으나 매번 청와대 행정관에 집중하는 데에 다른 정치적 함의가 없나 의심하게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요즘 유행하는 게 내로남불"이라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언급했다. 그는 "홍준표 대표의 돼지 발정제 논란은 단순히 여성비하, 모욕이 아니라 심각한 범죄수준"이라며 "탁 행정관 논쟁 자체가 여성에 대한 인권 감수성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고자 하는 것인지 묻고싶다"고 했다.

이 발언에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장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은 "비약되게 홍준표 대표의 발정제 문제를 말하시는데 그것은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보라"며 "동료 의원들이 자료를 요청한 것에 대해 왈가왈부 평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