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특활비 靑 상납 의혹, 국감에서 집중 추궁 예정

[the300]정보위 국감 진행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2017.8.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정부 첫 국정감사가 지난달 31일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국회 정보위원회가 2일 국가정보원 국감을 실시한다. 국정원 댓글 공작 의혹을 비롯해 최근 불거진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건을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 청사에서 국감을 진행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국정원 국감에서 이명박정부 시절부터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 실태를 낱낱이 밝혀낼 계획이다. 또 박근혜정부 시절 국정원 특활비가 청와대에 흘러들어간 정황이 포착돼 검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어 이와 관련해 특활비 용처를 밝히는 데도 화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이에 대해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의 문제점을 파고들 예정이다. 적폐청산 TF 위원들이 민간인 신분임에도 국정원법을 위반하면서 서버를 보는 등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여야는 국감을 마무리한 후 본격적인 정기국회 시즌에 돌입한다. 내년도 예산안과 각종 법안 처리를 두고 여야가 정기국회 주도권 잡기에 분주하게 나설 예정이다.

보수통합을 위한 보수야당들의 발걸음에는 일단 제동이 걸렸다. 자유한국당은 이번주 안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제명안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당내 의견이 엇갈리면서 추가 논의로 의견을 모았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제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초재선 의원들의 반응이 문제다.

바른정당 역시 전날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과 통합 전당대회 개최 등을 놓고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통합파 의원들은 자유한국당의 박 전 대통령 제명 조치에 따라 탈당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