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국감]조명균 "대북정책 전 과정서 평화의 원칙 실천할 것"

[the300]모두발언서 "북핵 용납치 않고 국민의 삶 지켜내며 北 비핵화협상으로 이끌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3일 "정부는 국민의 염원을 무겁게 새겨 대북정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모든 과정에서 평화의 원칙을 확고하게 견지하고 일관되게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께서 걱정하고 계신 것을 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빠르게 고도화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는 그 강도를 높이고 있으며, 군사적 긴장 속에서 최소한의 남북관계 조차 단절된 위태로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길지 않은 시간 동안 정부로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지만 가시적인 진전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우리 앞에 놓인 어려움을 진정한 평화정책의 기회로 바꿔낼 수 있도록 정세의 흐름을 면밀하게 주시하면서 창의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결코 용납하지 않고 국민의 삶과 일상을 굳건하게 지켜내면서 국제사회와 함꼐 북한을 비핵화 협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이산가족 등 시급한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고 남북 간 의사소통 채널을 복원하는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 4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을 평화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민관협업과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민간과 지자체의 대북 교류협력도 일관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정부는 국민과 함께 대북정책을 만들고 추진해나가겠다"며 "국민의 지지가 대북정책 추진의 토대이고 정책 성공의 열쇠 또한 국민의 지혜 속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념과 지역을 넘어 세대와 계층을 아우르는 소통과 참여를 활성화하고 국민의 의지를 반영해 국민이 공감하고 지지하는 대북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와도 대북정책의 수립과 집행 과정에서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