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중관계 접근 재정립 필요"…中왕이, 축전에 '이견' 언급

[the300]외통위 여야 의원, 수교 25주년 한중관계 한목소리 우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4일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양국 간 갈등이 어느 때보다 고조되는 가운데 "한중관계 접근을 재정립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중관계 관련 분명한 우리 입장을 취하고 적정한 수준으로 양국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외교부 나름대로 전략 분석과 사고를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한중 25주년에 양국 관계가 심각하다. 중국측에서 기념행사에 반관반민 성격의 부주석이 주빈으로 참석한 것은 정치적 고려가 들어간 것"이라며 "한중이 경제, 인문 교류는 활발하지만 안보적으로 서로의 한계를 분명히 느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 정상간 우호관계에 기초하는 것이 아니고 양국 관계의 하부구조가 시스템적으로 구축돼야 한다"며 "어떤 길을 택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강 장관은 "25년간 경제, 문화, 인적 교류가 괄목할 성장을 하고 팽창했는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한중관계의 접근을 재정립할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행사가 한국과 중국에서 따로 열리는 것과 중국측 외빈의 격이 떨어지는 문제를 언급한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한중 간 사드문제로 갈등이 있다"며 "이번에 행사를 따로 하는 것으로 정리됐지만 이 행사를 의미있게 진행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중 정상 및 외교장관 간 수교 25주년 기념 축전 교환과 관련, 시진핑 중국 주석뿐 아니라 왕이 중국 외교 부장도 양국 간 '이견'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시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에 보낸 메시지에 양국 간 이견을 타당하게 처리하길 바란다고 들어있는데 외교장관 간 메시지는 어땠나'라는 이석현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제 메시지에도 양국 사이 이슈가 있음을 언급하는 메시지가 들어있었다"며 "시 주석의 메시지와 거의 같거나 비슷한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