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계란 파동 송구스러워..정부 손발 안맞아 국민불안"

[the300]"공장형 밀집·감금사육 개선을…식품관리 시스템도 마련"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1회 을지국무회의 및 제37회 국무회의가 열린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8.21.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을지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공장형 밀집 사육 개선 등 근본적 축산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국민들께 불안과 염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파동을 계기로 축산안전관리시스템 전반을 되짚어보고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근본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신속하게 대응해나가고 또 정부가 가진 정보를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알리려고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과정에서 관계기관 간에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 있었고 또 발표에도 착오가 있었던 것이 국민들의 불안을 더욱 심화시킨 면이 있다"고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먹거리 안전 문제는 국민의 건강과 바로 직결되는 문제"라며 "국민들께서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도록 전수조사에 대한 보완 등 해결 과정을 소상히 알려 신뢰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참석한 국무위원들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양계산업을 비롯한 축산업 전반에 걸쳐 공장형 사육, 밀집·감금 사육 등 축산 환경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며 "동물복지와 축산위생을 포함해 사육환경 전반을 짚어보기 바란다"고 정부에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공장형 사육 개선에 대해 "구제역 또, AI 발병을 줄이는 근본 해법이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의 관리 시스템을 범부처적으로 평가 점검하고 분산된 정책들을 국민 안전 측면에서 재조정 개편하여야 하겠다"며 "대응 메뉴얼도 점검해서 사태 발생 시 신속하고 일사불란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더불어 중요한 것은 유사 사태 발생 시 원인부터 진행사항, 정부 대응 등 전 과정의 정보를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투명하게 알려드리는 것"이라며 "축산 안전 관리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국가가 국민 식생활, 영양까지 책임지고 관리하는 종합적인 시스템을 마련해나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관계부처 TF를 구성, 식품 안전에 대한 종합 계획과 집행을 위한 국가식품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국무총리가 직접 확인 점검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