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후보자, 한미연합훈련 축소·주한미군 철수..."전혀 고려하지 않아"

[the300]사드 배치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위해 진행되고 있는 사안"

정경두 합동참모의장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경두 합참의장 후보자는 18일 한미합동군사훈련의 중단·축소, 주한미군 철수와 관련해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합참의장 인사청문회에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엄중한 안보상황 속에 급기야 한미군사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 핵동결 용인 등의 표현이 등장하고 있다'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후보자는 정 의원이 이어 '주한미군 없이 국토방위를 자립적으로 할 능력이 없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우리 (군의) 능력도 상당히 올라있다"면서도 "다만 걱정하는 것은 우리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겨야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드 배치와 관련한 입장이 서면 답변서에 '불필요'에서 '공론화 필요'로 입장이 바뀐 것에 대한 추궁이 이어지자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위해 진행되고 있는 사안"이라며 "반대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공감해서 정상적으로 배치하자는 말"이라고 해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