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본회의 22일 오전 9시30분에…예결위는 그대로(상보)

[the300]정세균 국회의장, 한국당 제안 수용…한국당 "야밤 본회의 강행 위헌"

21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왼족부터),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정우택 원내대표가 의장 주재로 협상을 위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오는 22일 오전 9시30분으로 미뤄졌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우원식(더불어민주당)·정우택(자유한국당)·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등 4당 원내지도부는 21일 밤 늦게 국회의장실에서 만나 이같이 의사 일정을 합의했다. 추경안의 예결위 전체회의 의결은 22일 새벽 1시30분쯤 진행된다.


본회의 시간이 늦춰진 것은 자유한국당의 항의 때문이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밤 비상 의원총회 후 기자간담회을 열고 "예정대로라면 (22일) 새벽 2시쯤 (여아 3당의) 추경처리 소식이 있다"며 "만약 이뤄진다면 이건 여당에 의해 이뤄진 야합 날치기"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당초 22일 새벽이라도 예결위 전체회의와 본회의 의결을 마치기 위해 의원들에게 비상 소집령을 내렸다. 이들은 21일 밤 늦게까지 각각 의원총회를 진행하며 추경 처리에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정 원내대표는 각 당 의총 이후 이어진 정 의장과의 회동에서 9시반 본회의 소집에 협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정 의장과의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소속 의원들에게 통지하고 출석할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줘야한다는 정 원내대표의 뜻이 받아들여져 정 의장이 협조하기로 했다"며 "한국당도 본회의 추경 처리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앞서 기자간담회에서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의사일정도 합의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야밤에 강행한다는것은 국회 운영 원칙에 위배된다"며 "(한국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참석할 권한을 박탈한건 위헌 문제"라고 지적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