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통위 與 다수·다수결 결정 문제있다"

[the300]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 후보자는 위장전입 관련 질의에 딸 교육때문에 3번 위장전입 했다고 밝히며 사과했다. 2017.7.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여권 다수 구성과 다수결 결정 등 방통위 거버넌스(의사결정구조)에 대해 "문제가 있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5대5를 탈피한 특별다수제 등의 도입 필요성에 대해서도 동의했다.

이 후보자는 1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렇게 말하고 "제도가 능사가 아니고 운영도 매우 중요하지만 지나친 여야 구도, 특히 여측에서 지나치게 많은 이사들을 보내는 것, 그리고 논의에서 항시 다수결로 결정하는 것 등에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어 "개인적으로 가능하다면 특별다수제까지 갈 필요도 있다고 본다"며 "거버넌스 구조를 바꿔 여야에서 보낸 분들이 희석되기를 바라고 합의를 통해 좋은 결론을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