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백 걸림돌 된 탁현민…鄭 "장관되면 靑에 해임촉구하겠다"

[the300]野 4당 "탁현민 해임 촉구에 여가부 나서야" 지적에 정현백 "탁현민 해임해야"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문재인정부가 성매매를 정당화하는 등 왜곡된 성 인식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인선한 문제를 놓고 4개 야당 의원들이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후보자에게 4일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정 후보자는 "장관이 되면 청와대에 (탁 행정관 해임을)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여성가족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정 후보자가 청와대의 탁 행정관 인선에 대해 "유감"이라고 서면답변한 것을 문제 삼았다.


정 후보자는 질의에서도 "여가부 장관 후보자로서 탁 행정관 책에서 말한 발언들에 우려할 점이 있다고 생각했고 이런 사실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며 "다만 탁 행정관 거취 문제는 제 소관 사항이 아니라 생각해 단지 우려사항을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여가부에서 더 강한 의사 표명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 후보자는 여성운동계의 대모로 유명하신 분인데 유감 표명이 아니라 당장 청와대 앞에서 피켓 들고 시위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도 "대통령을 밀착 보좌하는 2급 공무원 자리에 이런 사람을 아무 일 없이 둬야 한다면 여가부가 왜 존재하냐"며 "후보자가 장관직이라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도 오전 질의에서 탁 행정관 인선 문제를 놓고 "여성을 위한 성평등 정책과 인권 향상 주무부처인 여가부의 장관 후보자라면 애매한 의사표현 보다는 좀 더 적극적으로 사퇴하는 게 맞다는 적극적인 의사 표현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도 탁 행정관 인사를 "새 정부 들어 가장 논란되는 핵심 인사 중 하나"라며 정 후보자에게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여가부장관 후보자로서 성평등에 더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청와대에 다시 한 번 더 강력히 해임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