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망언 항의마저 與野 제각각…여야4당·한국당 별도 성명

[the300]자유한국당 제외 여야 4당 여가위원 위안부 망언 항의…한국당은 여성의원끼리 자체 성명

지난해 10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미옥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리에 소녀상 모형이 놓여 있다. /사진=뉴스1
여야 갈등으로 자유한국당이 상임위 보이콧을 주장한 가운데 29일 일본 총영사의 위안부 망언에 대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항의 성명에서까지 자유한국당이 빠졌다. 자유한국당은 여가위 성명에 참여하는 대신 당 내 여성의원들끼리 별도 성명을 내 일본에 항의 의사를 전했다.


국회 여가위의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공동 성명을 내고 지난 23일 시노즈카 다카시 주미 일본 총영사의 "위안부를 성 노예로 삼았다는 증거가 없고 돈을 받는 매춘부였다"는 발언을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여가위 4당 의원들은 "일본 총영사의 망언은 일본 측이 12·28 위안부 합의를 통해 표명한 '피해자의 고통과 희생을 인지하고 사과한다'는 입장이 거짓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역사는 전시 성폭력 문제이며 중대한 인권침해 사안이라는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망언을 반복하고 있는 일본 관료의 작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여가위 4당 의원들은 "일본 총영사의 이번 망언이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인지 일본 정부는 밝혀야 한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상처를 입히는 발언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촉구한다"고도 말했다.


이 성명에는 여당 소속의 남인순 여가위원장과 정춘숙 간사 등 더불어민주당 5명, 신용현 간사 등 국민의당 2명, 박인순 바른정당 간사, 이정미 정의당 의원 등 여가위 구성원들만이 이름을 올렸다.


윤종필 간사 등 자유한국당 소속 여가위원들은 이 성명에 동참하지 않는 대신 이날 오후 여가위 소속이 아닌 다른 여성 의원들과 함께 항의 논평을 발표했다.


윤 간사 등 12명 자유한국당 여성 의원들은 "무릎 꿇고 진심어린 사과를 해도 모자란 상황에서 아픈 역사의 피해자로 평생을 살아가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마음의 상처를 다시 후벼파는 무책임한 발언이자 심각하고 악의적인 역사 왜곡"이라고 다카시 총영사의 발언을 규탄했다.


이들은 "역사를 부정하는 총영사의 망언이 한일 위안부 합의 정신을 파기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면 정부는 이런 망언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일본 정부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