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청탁금지법, 개정 또는 금액기준 올려야"

[the300]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후보자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28일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이 농민에게 대단히 부담되는 게 현실"이라며 "법을 개정하거나 금액 기준을 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실시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청탁금지법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지난해 9월부터 시행된 청탁금지법의 금액 기준은 음식물, 선물, 경조사비가 각각 3만원, 5만원, 10만원이다.

이 의원이 "국산 농축산물이라도 청탁금지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하자 김 후보자는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