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치킨 2만원 시대, 닭고기 생산유통 가격 공시 검토"

[the300] 28일 국회 인사청문회…"농식품부에서도 크게 관심가져야 할 문제"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후보자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실무자와 대화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벌어진 '치킨 값 2만원' 논란과 관련 "치킨의 원재료인 생닭의 생산단계, 유통단계에서부터 가격을 공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이 쌀 생산조정제 도입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권 의원은 이날 양계농장에서는 닭 한 마리에 1500원 가량에 출하하지만, 중간 납품단계에서 치킨이 1만8000원 가량에 팔리는 것을 지적하며 "양계농가의 소득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치킨가격이 2만원이 넘는 상황은 농식품부 식품정책의 문제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유통단계의 문제는 공정거래위원회 소관이기는 하지만, 농식품부에서도 크게 관심을 가져야 할 문제라고 본다"며 "관심을 갖고 보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 이전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서에도 "닭고기 생산유통 단계별 거래가격을 공시하는 제도나 장기적으로 축산물 가격 의무신고제 도입 등 소비자에게 거래가격을 공개해 프랜차이즈 업계가 합리적인 가격을 형성하도록 유도해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축산물 가격 의무신고제는 축산물의 산지·도매가격과 소매가격이 형성되는 과정을 소비자가 파악할 수 있도록 석유처럼 단계별로 가격을 당국에 의무 신고·고시하게하는 제도다. 제도가 도입되면 도축, 가공 등 통상 5∼6단계의 과정을 거치는 닭고기가 각 과정에서 얼마나 유통 마진이 붙는지 소비자가 알 수 있게 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