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사드 당초 계획은 올해 1기 배치..당겨진 이유 몰라"

[the300]"시진핑에 보복철회 요청할 것..北 ICBM이나 핵실험시 강한 제재"(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영국 국제통신사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2017.6.2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관련 "당초 계획에 따르면 2017년 말까지 사드 발사대 1기를 배치하고 나머지 5기는 내년 말까지 배치하게 돼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어떤 이유에선지 몰라도 이런 절차들이 앞당겨졌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뉴스1이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한미 양국이 합의한 사드 배치 일정의 구체적 내용을 처음 공개한 것이다. 

문 대통령 발언은 다음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 환경영향평가 등 국내 적법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당위성을 강조하는 전략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드 발사대는 앞서 2기가 이미 배치됐고 4기가 추가반입된 사실이 드러났다. 문 대통령이 밝힌 '당초 계획'과 다른 양상이어서 '과속' 배치란 논란을 낳았다. 

문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서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한국 사드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 기업에 부과한 모든 조치를 풀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G20 정상회의서 중국과 이 경제보복 관련 논의를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인식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을 계속 최우선 순위로 다룬다면 한미 양국이 북핵 위기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독일서 열릴 G20 관련 시진핑 주석 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정상과 최대한 많이 만날 것을 기대하고 G20에서 북핵이 주요 의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장착 탄도 미사일 배치 기술을 "너무 멀지 않은 미래"에 확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하거나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 '강한' 제재가 부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억제하기 위해 중국이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면서도 "아직까지 구체적인 결과는 없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북한의 유일한 동맹국이며 북한에 대한 대부분의 경제적 지원은 중국이 하고 있다"며 "중국의 협조가 없다면 제재는 전혀 효과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중국의 협조란 북한에 대한 경제지원 축소나 중단을 뜻하는 걸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과거사를 돌아보고 그런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된다는 결심을 보여줄 수 있다면 한국은 물론 여러 아시아 국가와의 관계가 훨씬 진전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정부 시절 맺은 위안부합의에 대해서도 "많은 한국인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일본의 군사비 지출 증대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북핵문제 관련 "일본과 더 높은 수준의 정보를 공유하길 원한다"고 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