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사드 배치, 잘한 결정…美 국방장관 방한 의미"

[the300] 65번째 생일 맞아 참모들과 칼국수 오찬…黃 권한대행, 생일 축하 메시지 전달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지금도 THAAD(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가 굉장히 논란이 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사드는 배치해야 하는 것"이라며 ""사드 배치 결정은 잘한 것이고 한미동맹에 있어 굉장히 중요한 할 일을 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65번째 생일을 맞아 관저에서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박흥렬 대통령 경호실장,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수석비서관 등 참모들과 칼국수를 곁들인 오찬을 함께 하고 이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측이 전했다. 박 대통령이 참모들과 식사를 함께 한 것은 지난달 1일 새해 맞이 떡국 조찬 이후 약 한달 만이다. 이날 박 대통령은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긴 시간을 할애하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김 실장으로부터 방한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회동할 예정이라는 보고를 받고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뒤 미 국방장관이 우리나라를 제일 먼저 찾은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나 일본, 독일 같은 나라에 대해 보호무역 또는 무역수지 불균형으로 환율정책으로 압박을 가하고 있지만 우리에겐 국방장관을 보내 한미군사협력을 견고하게 하는 등 동맹을 강조한 점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일 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은 "체결에 반대가 많고 어려움이 많았지만 잘 처리된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또 박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할 일이 많은데 여기까지 잘 왔다"며 "공무원연금 개혁,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정책, 자유학기제 등에서 성과가 있었다"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시종일관 담담한 표정이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한 실장이 "어려운 시기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잘 이겨내시려면 무엇보다 건강하셔야 한다"고 덕담을 건네자 박 대통령은 "송구하고 고맙다"고 답했다.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또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 등의 현안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 의원 일동 명의의 생일 축하 꽃다발을 받았다. 일반 시민들도 꽃다발을 보냈으며 중국 팬클럽인 '근혜연맹'에선 엽서와 달력, 티셔츠를 생일 선물로 보내왔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측도 이날 한 실장을 통해 간접적으로 박 대통령에게 생일 축하 메지시와 안부를 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