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결하자 하면 상처 받더라도 끝까지 갈 것"

[the300]"천정배·정의당과 통합전당대회라면 지금이라도 사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문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주말 여야 지도부의 선거구 획정 회동 결렬과 관련 "새누리당의 과반의석 집착과 기득권지키기가 선거구 획정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015.12.7/뉴스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8일 관훈클럽 초청토론에서 "(계속) 대결하자면 제가 갖는 대표 권한으로, 어떤 상처를 받더라도 제가 끝까지 뚝심있게 걸어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표는 "당 내에서도 대결하자는 것 외에 단합하고 힘을 모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 있다면 제시하라는 것이지, 대결은 아니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도 정의당, 천정배 의원 같은 세력과 함께 통합하는 그런 (통합)전당대회가 될 수 있다면 저는 대표직을 내려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