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가짜 백수오' 환불보상률 15%…추가 보상책 마련되나

[the300]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새로운 보상정책 마련해야"

양부남 수원지방법원검찰청 제1차장검사가 지난 6월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백수오 사건에 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가짜 백수오' 판매 논란으로 환불 정책을 펼쳤던 TV홈쇼핑사업자의 고객 환불보상률이 15%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추가 보상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미래부로부터 제출받은 '홈쇼핑 백수오 판매액 및 환불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TV홈쇼핑 채널사업자가 가짜 논란이 인 백수오 제품을 환불해준 비율이 15.6%에 불과해다고 6일 밝혔다.


지난 4월 22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된 32개 백수오 제품의 유전자 검사 결과, 식품 사용이 금지된 이엽우피소를 사용한 제품이 21개(65.6%)이며, 8개 제품(25%)은 백수오 성분이 아예 확인되지 않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후 5월8일 백수오 제품 최대 판매처인 TV홈쇼핑 6개 사업자는 TV홈쇼핑협회를 통해 △소비자 사과 △정부당국의 이엽우피소 혼입 여부 확인시 보상 △각사별 소비자 보호방안 마련 등 후속 조치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GS·CJ·홈앤쇼핑은 미섭취 잔여제품 환불, 롯데홈쇼핑은 섭취완료제품 부분보상, NS홈쇼핑은 전액환불 방침을 결정했다. TV홈쇼핑 업계 1·2위를 다투는 GS와 CJ의 경우 보상률은 7% 수준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된 백수오 제품들은 갱년기 여성에 좋다는 제품 효능을 앞세워 40대~50대 여성이 주요 고객인 TV홈쇼핑을 통해 전체의 80%가량이 판매됐다.


전 의원은 "검찰의 수사결과 상 고의여부는 없었다고는 하나 이엽우피소의 혼입이 있었음은 확인됐다"며 "따라서 당초 TV홈쇼핑 회사들이 정부기관의 이엽우피소 혼입 여부가 확인될시 보상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새로운 보상 정책을 통해 피해자이자 TV홈쇼핑의 주 이용자들에게 제대로 된 추가적인 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