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개발 추진한 코레일 임원, 1조원 손실에도 '취업포상'

[the300]인천공항철도 매입 건 등…상임이사 13명 중 9명, 출자회사行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머니투데이DB



 감사원이 17조원이 넘는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 부채 원인으로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백지화와 인천공항철도 인수를 손꼽은 가운데 해당 사업 결정에 참여한 코레일 상임이사 상당수가 출자회사로 재취업한 사실이 드러났다. 실패한 경영판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취업포상을 받았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성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코레일의 대표적 실패사업으로 평가받는 용산역세권 개발사업과 인천공항철도 인수에 관여한 13명의 상임이사 중 9명이 코레일 출자회사인 민자역사에 재취업했다.

우선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추진을 주도한 이사회 임원 7명 중 4명이 민자역사에 재취업했다. 당시 코레일 기획조정본부장이었던 최모씨는 퇴직 후 수원애경역사 이사로, 여객사업본부장 김모씨와 광역사업본부장 신모씨는 각각 의왕ICD 대표이사와 수원애경역사 이사로 이직했다. 기술본부장 박모씨도 신세계의정부역사 감사로 자리를 옮겼다.

2009년 9월 인천공항철도 매입을 결정한 상임이사 6명 중 5명도 민자역사 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당시 여객본부장이었던 이모씨는 퇴직한 뒤 신세계의정부역사 이사로, 광역사업본부장 박모씨는 평택역사 이사로, 물류사업본부장 최모씨는 수원애경역사 이사로, 사업개발본부장 김모씨는 부천역사 이사로, 기술본부장 강모씨는 롯데역사 감사로 각각 이직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2개 사업은 코레일의 부채 증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은 지난해 사업 전면 백지화로 인해 매몰비용 7036억원, 소송가액 2400억원의 손실을 끼친 사업이다. 사업이 무산되면서 코레일 부채비율은 2011년 154%에서 지난해 372%로 급증했다.

인천공항철도의 경우 코레일이 2009년 매각대금 1조2000억원을 채권발행에 매입하면서 인수 원금 및 이자비용 부담으로 부채가 늘었다. 2011년 회계기준이 변경으로 자회사 부채가 회계에 포함되면서 2조2000억원의 부채가 더 늘었다.

정 의원은 “타당성 없는 개발사업 추진으로 공사에 엄청난 손실을 끼친 임원들이 출자회사 재취업 포상을 받았다”며 “잘못된 경영판단에 책임을 묻는 장치를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