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자른 김건희 "차라리 없어져" 울먹…앞으로 행보는?

[the300]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2021.12.26/뉴스1

"남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습니다"

자신의 경력 등을 둘러싸고 여러 의혹에 휩싸였던 김건희씨가 마침내 국민 앞에 섰다. '경력 부풀리기'를 인정하면서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며 바짝 몸을 숙였다. 적어도 한동안은 후보 부인으로서 최소한의 공개 행보만을 소화하는 등 선거운동 전면에 나서지는 않을 전망이다.



"제가 없어져 남편이 평가받을 수 있다면 차라리"


26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진행된 김씨의 대국민 사과에는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동안 김씨가 직접 나서 사과할 것이란 관측은 유력했지만 시점은 전격적이었다. 배우자인 윤석열 후보는 전날 김씨의 결심을 알았고 선대위는 이날 오후 2시 넘어서야 입장문 발표 시간과 장소를 확정해 공지했다.

김씨가 처음 공개석상에 나서는 만큼 등장부터 이목이 쏠렸다. 머리는 단발머리로 잘랐고 검정 정장을 입었다.

특히 잘못을 모두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면서 한껏 자세를 낮췄다. 김씨는 "제가 없어져 남편이 남편답게만 평가받을 수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다"며 "결혼 이후 남편이 겪는 모든 고통이 다 저의 탓이라고만 생각된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결혼 후 아이를 가졌다가 유산했던 아픈 가정사도 밝혔다. 입장문을 읽으며 수차례 울먹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자신의 공개 행보에 선을 그은 셈이다. 김씨의 등장과 후보 부인으로서 역할에 관심을 가졌던 정치권 안팎에서는 일정 기간 동안 김씨의 활동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나온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인 김건희 씨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허위 학·경력 의혹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2021.12.26/뉴스1


"사과 늦었지만 잘했다" 평가도…민심 변화에 행보 영향받을듯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이날 사과 자체에는 "(논란을) 돌파할 수 있을 정도 수준의 사과"라며 "감성에 호소하는 얘기들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씨의 이후 행보 전망에는 "지금부터 좀 자중하고 있겠다는 뜻으로 해석했다"며 "선거 운동 기간에도 지금과 같이 전면에 나서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사과가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늦더라도 잘했다"며 "앞으로 윤 후보의 대응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김씨의 공식 행보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윤 후보가) 이미 (대통령 부인을 담당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도 없애겠다고 하지 않았느냐. 조용한 내조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다만 여론의 흐름에 따라서 김씨의 행동 반경이 달라질 수도 있다. 국민에게 사과의 진정성이 전달된다면 시간을 두고 보다 적극적인 역할도 가능하다는 얘기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사과를 지켜본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후보자 배우자의 오늘 용기는 각자가 보기에 다소 아쉬운 점이 있더라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면 좋겠다"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위축되지 않고 본인의 원래 성격대로 솔직하고 담담하게 선거 승리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