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기 이어 김문기도…국민의힘 "명을 따른 죄로 죽음 내몰려"

[the300]

(성남=뉴스1) 민경석 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무 책임을 맡았던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30분쯤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김씨가 숨져 있는 것을 공사 직원들이 발견해 신고했다. 김 처장은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았던 인물이다. 21일 오후 경기 성남도시개발공사 출입문을 경찰이 지키고 있다. 2021.12.21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숨진 채 발견되자 국민의힘에서 "검찰의 '꼬리 자르기' 수사로 '명을 따른 죄'밖에 없는 사람들이 잇따라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책임을 져야 할 몸통은 숨고 힘없는 사람들만 짐을 짊어지고 떠나는 이 사태는 분명 비정상적이고 참담하다"고 밝혔다.

김은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유명을 달리한 성남도시개발공사 고(故) 김문기 1처장의 명복을 빈다. 아울러 유가족분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까지 드러난 바에 따르면 고인은 화천대유 심사과정을 전담하고 배당이익을 설계한 실무총괄이었다"며 "대장동의 비밀을 알고 있는 몇 안 되는 사람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거대한 설계에 비춰보면 깃털이었을 뿐"이라며 "'그 분'에 한없이 관대했던 검찰의 '꼬리 자르기' 수사로 '명을 따른 죄'밖에 없는 사람들이 잇따라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을 만든 대장동 '실무진'들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비극에 대해 설계자라던 이재명 후보의 책임 있는 입장을 기다린다"며 "특검 요청이 진심이라면 핑계만 수북했던 협상에 지금이라도 착수할것을 '이재명의 민주당'에 지시해주시라"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30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김 처장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공사 직원들이 발견했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처장은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자였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극단적 선택은 벌써 두 번째다. 앞서 이달 10일에는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자신의 아파트 화단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