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연금개혁, 반드시 임기내 그랜드플랜 제시"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14/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집권하면 '공적연금개혁위원회'를 만들어 임기 내에 그랜드플랜(총체적 계획)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표가 떨어지더라도 연금개혁을 약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는 "연금개혁은 어느 정당이든 선거공약으로 들고나오면 선거에서 지게 돼 있다. 그래서 솔직히 구체적인 연금개혁을 안 내놓는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반드시 돼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연금개혁은 의석수를 많이 갖고 있는 민주당이 주도해줘야 한다. 또 초당적으로 해야 하는 문제"라며 "특수직역과 일반연금의 병합 문제라든지, 아니면 계속 분리해서 유지할 것인지 등을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많이 걷고 적게 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퇴직연금, 기초연금 등 여러 연금 체계들이 기초생활에 안정을 주면서도 연금재정이 건실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문재인 정부는 당선되고 했었어야 했는데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권하면) 공적연금개혁위원회를 만들어서 초당적으로 임기 내에 반드시 그랜드플랜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