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최저임금·주52시간제 후퇴 불가능, 폐지 아니다"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12.14/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노동정책과 관련해 "현재 최저임금제, 주52시간제를 후퇴하기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노동정책 후퇴 공세를 불식하면서 향후 관련 정책에 변화를 줄 때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노동정책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현재 최저임금, 주52시간제처럼 이미 정해져서 강행되는 근로조건을 후퇴하기는 불가능하다"며 "향후 이것을 더 올릴 때(강화할 때)는 우리 경제성장률이라든가, 인플레이션율을 감안해야 한다는 의미다. 폐지한다는 게 아니다"고 밝혔다.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불 능력이 없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그 회사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입장에서 보면 최저임금을 180만원이나 200만원이라고 하면 150만원으로도 일할 용의가 있는데 못하게 하면 어떻게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의 사업 규모가 위축되고 거기서 일하고 싶은 분들은 아르바이트로 여러 잡(일)을 뛰어야 하고 혹은 기초생활보장제에 의해서 생활할 수밖에 없는데 전체 국민, 노동자가 원하는 것을 봐야 한다"며 "사회적 합의 절차에서 그런 부분들이 제대로 반영 안 됐다고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주52시간제와 관련해서도 "주 68시간에서 단 1년 만에 16시간을 줄였는데 일본도 1년에 2시간씩 줄였다"며 "(경제에) 충격을 주고 이런 식의 탁상행정은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52시간을 계산할 때도 단위 기간을 3개월, 6개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중소기업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윤 후보는 노동정책을 세울 때 눈앞의 표만 바라보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했다. 윤 후보는 "대한민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정치한다는 사람은 보수든 진보든 노동자 편일 수밖에 없다. 표는 노동자가 더 많다"며 "그러나 진정으로 노동자를 위한다면 사용자도 고려해서 기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줘야 한다. 사용자가 사업을 못 하겠다고 접으면 이게 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나"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