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安 '김종인 상왕' 발언에 "도리 아냐…이간질 의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 방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김종인 상왕' 발언에 "도리도 아니고 목표 달성을 위해 이간질시키는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18일 오후 열린 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피디연합회 주최 토론회에서 "그런 말씀은 진정 단일화를 원한다면 안 하시는 게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16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후보 뒤에 상왕이 있는 게 아니냐"고 비판한 바 있다.

오 후보는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당내 협의 절차를 거쳐야 하는 점을 안 후보가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안 후보는 결례되지만 1인 정당이다. 사실상 사당이다"며 "국회의원 3명이고 본인이 출마하겠다고 하면 수용되는 체제다. 혼자서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공당이다. 의원이 100분 넘고 대표 역할인 위원장이 있다"며 "제안이 오면 협의하는 게 도리다. 저 혼자 받겠다 말겠다 그러면 그게 공당이냐"고 반문했다.

오 후보는 "아무리 제가 대표 선수라도 항상 시간이 더 걸린다. 그건 양해돼야 한다. 원칙도 있다"며 "당 의견을 물어서 협의해야 하고 협상팀도 당이 구성했기 때문에 다른 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