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협 "김병욱 피해자 지목 당사자, '불미스런 일 없었다'"

[the300]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인턴 여비서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무소속 김병욱(포항남.울릉)의원이 11일 오후 공직선거법 위반과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1/뉴스1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여 탈당한 김병욱 의원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로 지목된 당사자가 "일체 불미스러운 일이 없었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박준수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국보협) 회장은 11일 "당사자로부터 전달받은 입장문을 대신해 전해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이 소속 보좌진 등에게 보낸 메시지에 따르면 '최근 김병욱 의원과 관련된 폭로에서 피해자로 지목된 당사자'라고 밝힌 A씨는 "우선 해당 의원과는 일체의 불미스러운 일도 없었음을 밝히는 바이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의 의사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저의 입장을 생각해주시고, 더이상의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결백을 주장하는 김병욱 무소속 의원은 자신에 대한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고소하겠다고 8일 밝혔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제 가족의 인격과 명예를 짓밟는 저열한 작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가세연의 추잡한 요설로 많은 분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더는 우리 사회에 해악을 끼치지 못하도록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논란이 확산하자 7일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가세연은 6일 유튜브 방송에서 김 의원이 2018년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 시절 안동의 한 호텔에서 모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를 자처하는 사람은 나오지 않았고 피해자로 지목된 이는 이날 보좌진협의회를 통해 가세연의 폭로가 '일방적 허위사실'이라고 밝힌 셈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