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추미애 장관, 국민을 뇌 없는 아메바로 아나"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치고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20.10.20/뉴스1

국민의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맹비난했다. 국민을 무시하고 검찰을 정권의 파수꾼으로 쓰고 있다는 주장이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을 상대로 라임 펀드 사기 사건의 구명 로비 의혹을 수사하고 공소 유지를 담당해온 주임검사와 동일 수사팀에서 근무하던 수사관을 전혀 연관이 없는 다른 부서로 발령을 냈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법무부 장관 취임 직후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해체하고 이젠 자체적으로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해오던 ‘라임 수사팀원’을 전면 교체하려는 속내가 결국 '강기정 구하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중립을 확고히 하고 형사법 집행권을 갖고 있는 검찰 조직을 이토록 허무하게 짓밟아 무너뜨리는 추 법무부 장관은 국민 알기를 눈과 귀, 그리고 뇌가 없는 아메바로 아는가"라며 "조직 내 자신의 편이 아닌 모든 사람을 적으로 여기고 표적수사의 대상으로 삼는 추 장관의 행태는 검찰개혁에 반하는 것이며 현 정권의 권력 비리를 덮고자 하는 만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검을 재차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유일한 해결책은 특검밖에 없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전 인사청문회 때 아내와 주식 관련 의혹들이 불거졌을 당시 문제없다고 다 통과시킨 장본인은 바로 집권 여당이며 현 대통령이었음을 기억하라"고 밝혔다.

의혹이 여전하다면 윤 총장 가족 관련 특검은 추 장관 측근인 이성윤 서울지검장에게, 라임·옵티머스 사기 관련 특검은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에게 맡기는 것이 최선의 방책이라는 주장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