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새로운 시작" 앞세운 남북회담…17일 온라인 플랫폼 공개

[the300]"정상회담 모든 과정 공개…더 많은 국민 참여 이끌어 낼 것"

청와대가 2018 남북정상회담의 표어로 '평화, 새로운 시작'을 내세웠다.

15일 청와대가 공개한 2018 남북정상회담 표어(사진)에는 파란색 바탕에 이같은 문구가 적혀있다.

또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오는 17일 오후 12시에 ‘2018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www.koreasummit.kr)을 공개할 예정이다. 각종 속보 및 자료를 실시간으로 국민에게 전달하기 위한 취지의 플랫폼이다.

국민과 소통하는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을 독자적으로 개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온라인 플랫폼은 △뉴스룸 △문재인의 한반도정책 △2000·2007 정상회담 △교류와 협력의 한반도 △국민과 함께 등 5개의 큰 메뉴와 19개의 세부 메뉴로 구성된다. PC와 모바일에서 이용할 수 있다.

'뉴스룸'에서는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일 배포되는 모든 사진과 브리핑, 온라인 생중계 영상 등이 실시간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국민과 함께' 메뉴에는 유명 인사와 일반 국민들의 ‘평화 영상 릴레이’와 함께 평화를 주제로 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해시태그 이벤트, 평화지수 퀴즈 등 소통의 장이 마련된다.

'문재인의 한반도정책'에서는 문 대통령의 독일 쾨르버재단 초청 연설 영상 등 평화를 기반으로 한 한반도 정책을 살펴볼 수 있다.

'2000·2007 정상회담'에는 과거 두 차례 열린 정상회담의 의의와 역사적 기억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자료들이 담긴다. 

'교류와 협력의 한반도'에는 과거 영상 22개를 비롯해 역사적 사진 119장을 통해 남북교류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준비위 소통홍보분과위원장인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소석은 "더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공감을 이끌어 내기 위해 플랫폼을 구축했다"며 "온라인 플랫폼은 과거 정상회담과 이번 회담을 잇는 소중한 역사적 기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과정을 공개해 국민과 함께 ‘평화 한반도’를 만들어 가는 소통의 창구가 될 것"이라며 "평화의 봄꽃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활짝 피어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