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 북한인권법·테러방지법에 '불똥'

[the300]새누리, "9일 본회의 열어 처리"…더민주, "미사일과 무슨 상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부산시당원들이 5일 오후 부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6.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국회의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처리에 '불똥'이 튀었다. 새누리당은 조속한 법안처리를 위해 설 연휴 중인 9일 본회의를 개최할 것을 요구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 대한 압박에 유감을 표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보 준비 태세는 늘 최악의 상황을 가상해서 이뤄져야 한다"면서 "북핵과 미사일에 대한 모든 대응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예측 불허의 위험한 정권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테러방지법이 빨리 통과돼야 한다"면서 "북한인권법도 마찬가지다. 법안의 알맹이를 빼자고 하는 야당 주장은 북한 정권의 눈치를 보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는 "연휴 중이라도 본회의를 열어서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을 통과시키도록 협상하겠다"고 덧붙였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지금 비상상황에서 북한이 어떤 방식으로 추가 테러를 일으킬 지 예측불가"라며 "여야가 정쟁을 내려놓고 국회 본회의를 열어서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하는 동시에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통과로 안보 불안 씻고 북한 정권에 강력 경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설 다음날(9일) 즉시 본회의를 열어서 회의를 개최할 것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제의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새누리당의 본회의 개최 후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처리 제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테러방지법이 미사일 발사와 어떤 연관이 있는 지 의아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여야가 한 목소리로 규탄하는 시점에 박근혜 대통령이 뜬금없이 국회 대해 테러방지법 통과를 압박하고 나선 것은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여야 간에 협의가 진행 중인 입법 사안에 대해 행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이 때를 가리지 않고 이런 식으로 개입하는 것은 국회에 대한 월권행위로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대책회의에서 테러방지법 처리와 관련해 "새누리당의 공세를 마주해 대테러와 반테러를 위한 더민주의 입법이 하루 빨리 이뤄져서 국민들의 불안이 잦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은 "이번 북한의 준동을 계기로 남남 갈등을 부추기는 종북몰이는 좌시해서는 안된다"며 "정부 여당도 반대 입장을 표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