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윤석열 정부' 수석비서관 8명→3명 검토…'기동 조직'으로

[the300]

(서울=뉴스1)(울진=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5일 경북 울진군 울진비행장에 도착해 헬기에서 내리고 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울진, 동해 등 산불피해지역을 방문했다. 2022.3.15/뉴스1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에 수석비서관이 현재 청와대의 8명에서 3명 수준으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원칙적으로 수석비서관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대통령이 직접 챙길 핵심 국정과제와 관련해서는 수석비서관을 두는 방안을 검토한다.

15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등에 따르면 인수위는 이 같은 내용의 대통령실 체제 개편안을 논의한다.

윤석열 정부에서 가장 큰 변화는 '왕수석'으로 불리던 민정수석을 포함한 수석비서관의 폐지다. 현재 수석비서관은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 인사수석, 일자리수석, 경제수석, 사회수석 등 8명이다.

청와대 수석비서관은 해당 분야에서 최고 권력으로 통했다. 직급은 차관급이지만 소관 부처 장관 못지않은 권한을 누렸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근간으로 여겨졌다.

윤 당선인은 수석비서관을 없애고 대통령실을 '일하는 조직'으로 만들겠다고 공언해왔다. 이를 위해 수석비서관은 3~4명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수석비서관은 거의 다 없어진다"며 "대통령의 프로젝트, 대통령이 직접 추진할 국정과제 3~4개 정도는 (수석비서관이) 해야 되기 때문에 남겠지만 이름은 '수석비서관'이 적절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명칭은 달라지겠지만 부처를 조율하며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수석비서관의 역할을 하는 보직이 3~4명 정도 만들어진다는 얘기다. 코로나19(COVID-19) 사태 대응과 일자리 대책 등 윤 당선인이 집권 초기부터 중점적으로 챙겨야 하는 분야가 대상이다.

다만 이 역시 항구적인 자리는 아니다. 담당 분야의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거나 시급성이 떨어지면 자리도 없어진다.

이처럼 인수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윤 당선인이 생각하는 대통령실은 '기동형' '현장형'의 일하는 조직으로 요약된다.

대통령실 인력을 30% 감축하고 정예화된 관료와 민관합동위원회 중심으로 꾸리겠다는 계획도 이런 구상을 반영한 것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대통령실에 마련될 민관합동위원회는 민간의 의견을 듣는 창구인데 (학교에 갇혀 있는) 교수의 의견을 듣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기업인들, 관련 현장에서 직접 일하고 있는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 정책의 현실 적합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현장을 굉장히 중시하고 현장과 동떨어진 책상머리 정책에 강한 거부감이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