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당선인 측, 北 ICBM 도발 가능성에 "국제사회 상응 조치 필요"

[the300]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OP(Observation Post, 관측소)를 방문해 손식 사단장의 설명을 들으며 북측을 바라보고 있다. 2021.12.20.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 가능성 등에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은 국제사회에서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유엔 안보리 결의는 탄도미사일 발사나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발사체 발사를 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조만간 ICBM을 발사하는 등 강도 높은 도발을 할 수 있다는 징후가 최근 연이어 포착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 재무부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개발프로그램 등을 도왔다는 이유로 러시아 기업 등을 제재대상에 추가하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1월에 7차례 그리고 2, 3월에 두 차례 모두 9차례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는데 이게 한 차례는 탄도가 아닌 순항 미사일 발사로 추정이 된다"며 "8차례는 탄도미사일 발사, 그리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발사체 발사였다. 모두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당선인이 지속적으로 밝혔던 북한 도발의 안보리 결의 위반은 국제사회에서 함께 협력해서 동일한 목소리로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포=뉴스1) 김명섭 기자 = 국방부는 11일 "북한이 지난달 27일과 이달 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한미의 정밀 분석 결과, 북한이 2020년 10월10일 조선노동당 창건일 열병식 계기로 최초 공개하고 개발 중인 신형 ICBM 체계와 관련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김포시 애기봉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마을 모습. 2022.3.11/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