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지하벙커도 "내부 시나리오 거쳐"…관저, 여러 장소 검토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종로구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가 한눈에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인 '광화문 집무실'이 이루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 당선인은 대선 때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이전하고 대통령이 거주하는 청와대 내 관저도 광화문 인근에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청와대를 국민과 소통하는 대통령실로 변모시키겠다는 이른바 ‘청와대 해체’ 구상으로 청와대 터는 시민에게 개방하겠다고 밝혔었다. 이날 윤 당선인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만남을 갖고 집무실(청와대) 광화문 이전에 대해 논의했다. 2022.3.11/뉴스1

'광화문 대통령'을 공언한 윤석열 당선인이 5월10일 취임하는 날부터 관저도 현재 청와대를 떠나 외부에 마련하는 방안을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업무공간과 함께 주거공간도 기존 청와대에서 분리하겠다는 의지다. 청와대 자체가 궁궐식 구조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낳았다고 보고 반드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청와대 지하벙커(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의 이전 문제도 이미 검토를 마쳤다고 밝혔다. 다만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을 현재 장소에 그대로 둘지 등은 결정되지 않았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12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관저는 상당히 다양한 각도에서 다양한 장소를 두고 검토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일반 시민들이 살만한 단독주택을 구입해 관저로 삼는 방안 등을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대통령 집무실 등을 마련하는 방안이 더 급해 관저 검토 작업은 상대적으로 속도가 늦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금 정부종합청사에 집무실이 마련돼야 하므로 사실 (관저 관련 작업의) 속도는 그렇게 빠르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조속히 어느 한 군데가 정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두 달 안에는 끝내야 되는 일이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공식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22.3.11/뉴스1

소위 청와대 지하벙커로 불리는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 운용도 '광화문 대통령' 방안에 맞춰 검토했다고 밝혔다. 이곳은 전시상황 등에 대비한 공간으로서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만들어졌고 현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열린다. 대통령이 광화문에서 업무를 보는데 위기 상황이 터지면 이동거리 때문에 신속히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회의를 주재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돼왔다.

김 대변인은 "처음에 저희가 정부종합청사로 대통령실을 옮긴다고 정치개혁 공약을 발표했을 때 그 당시에 보안, 경호에 대한 점검은 사실상 마무리가 된 상태였다"며 "따라서 비상태세를 발동해야 될 때에 대통령이 있어야 할 곳, 또 상황을 점검해야 할 곳에 대해서는 내부 시나리오를 거친 상태"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정한 장소를 말씀드리기는 국가안보상 추가 언급은 어렵지만 이 부분에 대한 검토 또한 이루어졌음을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지하벙커를 옮기는 방안 등도 검토 대상이지만 아직 구체적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