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인' 윤석열 "국민통합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

[the300]서울 여의도 당사 앞서 '대국민 감사 인사'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 20대 대통령선거 개표상황실'을 찾아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2.3.10/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우리 국민 모두 하나라는 마음으로 저도 이 나라의 국민통합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10일 오전 4시43분쯤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 마련된 무대에 등장해 "이 늦은 시간까지 이렇게 지켜봐 주시고 지금까지 열렬하게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당선이 확실시되자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나와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상황실을 들러 당 관계자들과 승리를 자축한 뒤 당사 앞에서 지지자들과 만났다.

윤 당선인은 "정말 이 초심자를 이끌어서 이 자리까지 오게 만들어주신 우리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이렇게 이끌어주고 지켜주셨듯이 저도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만 제대로 모시는 그런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모두 하나다"며 "지역이나 진영이나 계층이나 이런 거 따질 것 없이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어디에 계시든지 다 똑같은 이 나라 국민이고 모두 공정하게 대우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을 늘 가슴에 새기고 민생을 살피고 어려운 분들에게 따뜻한 복지를 늘 고민하고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가 국격과 책임과 또 자유의 연대를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는 더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것이니만큼 우리 모두 함께 힘을 합쳐서 한마음으로 우리나라와 국민만 생각해주시길 부탁한다"며 "저 역시 선거 운동을 할 때와 똑같은 마음으로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도 제 역할과 직책을 정직하게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