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에 주술사·궁예까지 나온 선거판…윤석열측 "비웃음 살뿐"

[the300]

(순천=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전남 순천역 광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2.12/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거듭 제기하는 '신천지(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유착 의혹'에 "허위 발언에 대해 강력한 형사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 후보가 샤머니즘과 궁예까지 거론하며 윤 후보를 강하게 공격하자 강력 대응을 예고한 것이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이 대선을 치르기 위해 남은 전략은 겨우 '허위 무속 프레임'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이 후보, 허위 네거티브에만 의존…비웃음 살 뿐"


궁지에 몰린 이 후보 측이 허위 무속 논란을 일으킨다는 주장이다. 이 수석대변인은 "거듭된 부동산 실정과 이 후보의 말 바꾸기 때문에 국민 앞에 감히 정책을 내세우기 어렵고 업자만 배 불린 대장동, 백현동 비리로 유능을 입에 올릴 수도 없다"며 "이 후보 부부의 업무추진비 유용 때문에 국민 앞에 청렴을 말할 수 없고 측근 챙기기로 청년들에게 공정을 설파할 수도 없다. 그러니 허위 네거티브에만 의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속인이 의사 결정에 관여한다는 식의 허위 프레임은 비웃음을 살 뿐"이라며 "당시 대검찰청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방역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며 강력히 반대하자 내부 회의를 거쳐 임의 자료제출 형식으로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신천지를 강제 수사하라고 공개 지시한 것은 방역 당국의 의견을 무시하고 자신이 튀기 위한 '정치 쇼'였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중요한 문제로 판단해 대검 과장을 중대본에 보내 회의를 하도록 했고 이강립 복지부 차관을 필두로 중대본이 압수수색을 강력히 반대하자 이를 수용하고 합리적인 의사 결정을 했다"며 "그 후 대검 디지털팀으로 하여금 감염병예방법에 의해 신천지 교인과 시설 명단을 임의제출하도록 설득해 중대본에 필요한 자료를 모두 건네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합리적인 의사 결정 과정을 지켜보고 관여한 사람들이 수도 없이 많은데 어떻게 무속인의 말을 믿고 압수수색을 막았다는 헛소리를 할 수 있는가"라며 "먹힐 리도 없는 '허위 무속 프레임'을 위해 윤석열 후보를 거짓으로 고발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민주당 의원들과 관련자들에 대해 무고죄와 공직선거법위반죄로 형사 고발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성안길에 도착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2.12/뉴스1


이재명, 연일 '신천지 유착설' 맹공…윤석열 "근거 없는 네거티브" 일축


충청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이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에서 "(윤 후보의 신천지 압수수색 회피 의혹은) 대선 결과와 상관없이 심각한 상황인 만큼 반드시 특별검사로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주술과 사교집단이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 특히 검찰 권력과 정치적 이익을 맞바꿨다는 사실은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는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주술사에게 샤머니즘에 의존하면 우리 모두 샤머니즘의 지배를 받는다. 궁예(후고구려 건국자)의 지배를 받게 된다"며 "사교집단 신천지가, 비과학적 주술로 국정에 개입하고 국정 농단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도 말했다.

전날 TV토론에서도 이 후보는 윤 후보에게 "최근에 갑자기 어떤 분이 양심선언을 했다. '우리 (신천지 이만희) 교주께서 윤 후보 덕분에 살았으니 빚을 갚아야 한다. 입당해서 경선을 도와주라 했다'는 양심선언이다"며 "진짜 압수수색을 안 한 이유가 뭐냐"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근거 없는 네거티브"라며 "복지부에서 30만 넘는 신도가 있어 강제수사가 안 돼서 미뤄달라고 했다. (대신) 압수수색보다 광범위한 범위로 신천지 과천 본부의 서버를 중대본에 넘겨주고 대검 디지털 수사관들을 한 달간 붙여서 전부 포렌식(디지털 사용기록 분석) 해서 넘겼다"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 장관의 압수수색 지시가 쇼"라며 "이 후보도 추미애 장관도 튀는 행동을 하고 싶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압수수색 지시 사실을) 언론에 풀면서 압수수색 지시가 내려왔다. 코미디 같은 쇼다. (기자들이) 다 웃었다"고 말했다. 은밀히 진행돼야 할 압수수색 자체가 사전에 공개되는 형식으로 지시됐기 때문에 애초 의미가 없었다는 얘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