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자진사퇴 단일화'에 "한국 정치사상 들어본적 없다"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2.10/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이 언급하는 '자신사퇴 형식의 단일화'에 "그런 이야기는 한국 정치사상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어느 후보와도 단일화 연락을 주고받지 않았다며 완주 의사를 거듭 밝혔다.

안 후보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자진사퇴 단일화'를 일축한 뒤 전날 윤 후보가 언론 인터뷰에서 언급한 '10분 발언'에 "서로 상대가 있는 상황에서 이미 대화를 하고 10분 정도 내에 결정하자 하면 할 수 있는 말씀입니다만 아직 상대방에 대한 의사 타진도 전혀 없는 상태에서 말씀하셨으므로 일방적인 주장을 하신 것이라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직접 연락을 주고받았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연락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저는 제가 정권교체를 하러 나왔다"며 "지금 이 시대에 필요한 모든 역량을 다 갖추고 있는 후보는 저밖에 없다고 확신한다. 대통령으로서의 도덕성, 가족 리스크가 없다는 점, 그리고 특히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전문성이나 미래 먹거리 미래 일자리를 만드는 과학기술에 대한 세계적인 흐름을 제대로 잡고 있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저는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나왔다는 말씀을 드린다"고도 재차 밝혔다.

또 안 후보는 전날 이 후보 배우자인 김혜경씨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나 그 가족들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된다는 말씀만 드리고 싶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