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진법사' 선대본 활동 보도에…국민의힘 "사실 무근" 일축

[the300]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울시 관련 정책공약 발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16/뉴스1

국민의힘이 '건진법사'라 불리는 무속인이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선대본부)에서 활동한다는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윤 후보 역시 해당 보도를 보고 받고 "나는 본 적도 없는 사람"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명에도 불구하고 잇따르는 무속신앙과 연루 의혹에 국민의힘은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7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윤 후보가 건진법사 관련 보도를 보고 받고 '얼굴을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선대본부 공보단도 이날 공지문을 내고 "오늘 세계일보 보도와 관련해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서 다음과 같이 알려왔다"며 "보도에 거론된 전모씨는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이날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씨가 윤 후보의 선대본부 내 조직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인재 영입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윤 후보가 전씨를 알게 된 것은 부인 김건희씨 소개로 추정했다.

국민의힘 공보단은 "전씨가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며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획실장 직책으로) 해당 인사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 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전씨가 오을섭 네트워크위원장과 친분으로 선대본을 몇 차례 출입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2022.1.16/뉴스1

전씨가 비공식 경로로 실제 윤 후보의 선거전략 등에 영향력을 미쳤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선대본부 내에서 활동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조직본부 업무에 관여했던 한 인사는 "전씨의 존재를 전혀 알지 못했다. 일반적 조언 정도를 하는 고문이라면 수십, 수백 명도 넘는다"며 "김건희씨와 인연은 있을 수 있지만 윤 후보와는 관계가 없을 가능성도 크다"고 밝혔다.

그러나 끊이지 않는 무속신앙과 연루 논란은 부담이다. 지난해 '천공스님'이 윤 후보의 멘토라는 논란에서부터 경선 TV토론에서 손바닥 '왕'(王)자 소동까지 윤 후보를 둘러싼 미신과 무속 의혹은 계속됐다. 윤 후보는 '왕'자 논란에는 같은 동네에 사는 고령의 지지자가 격려 차원에서 써준 것이라고 해명하고 이어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찾아 예배하는 등 '무속 꼬리표'를 떼기 위해 노력했다. 올해 들어서도 새해 첫 주일예배를 개신교 예배당을 찾아 드렸다.

국민의힘은 여론의 향방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전날 MBC '스트레이트' 보도 등으로 공개된 김씨의 통화녹취에 따르면 김씨는 유튜브 채널 직원과 통화에서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며 "그런 시간(나이트클럽 등을 갈 시간)에 난 차라리 책 읽고 차라리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를 하는 걸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녹취 7시간 공개가 먹히지 않으면 여권이 무속 의혹으로 공격하려는 조짐도 보인다"며 "여론을 면밀하게 살펴 후보를 향한 미신 관련 오해와 의혹이 계속된다면 이를 불식하는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목록